태풍으로 인한 피해 없으시길 기원합니다.

아래 사안에 대하여 질의합니다.

원고인 저희회사는 물품대금 1천만원에 대하여 a회사 대표자의 모친b소유 부동산에 대하여 저당권 설정을 하였으며, 

근저당권 설정계약서에는 저희회사가 채권자로 모친b는 채무자겸 근저당권설정자로 작성하였습니다.

이후 a회사와 계속적인 물품거래를 하던 중  a회사는 2천만원 미수금을 변제하지 않은채 영업정지로 물품거래는 중단되었습니다.


현재, 물품대금 청구를 진행하려고 합니다.

a회사에 2천만원 소를 제기하고, b모친에 대하여선 저당권실행을하여 경매처리하면 될 듯한데

문제는 b모친의 부동산은 선순위로 인하여 근저당 1천만원은 회수가능성이 상당히 희박합니다.

그렇다면, 청구취지를

a회사는 원고에게 2천만원을 지급하고,  b는 a회사와 연대하여 위 금원 중 1천만원에 대하여.... 지급하라.

상기와 같이 청구가 가능한지 궁금합니다.

(- 모친 b는 근저당권설정계약서에 채무자로 기재되어있으며, 저당권실행 후 잔존채무에 대하여 이를 보충변제하여야 한다는 약정이 있습니다) 


또한, 소송과는 별개로 저당권 실행을 위하여 임의경매 또한 진행하고자 합니다.

제가 혹시 잘못판단 하고 있는점이 있다면 조언하여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혹시 b모친은 물적담보에 대하여서만 책임이 있다면, b모친에 대하여선 소송이 불가한 사안인지도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