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경매를 당한 임차인에 대한 질문을 드립니다.

내용은

1. 임차인(채권적 전세권)은 근저당권 등의 권리관계가 아무 것도 없는 깨끗한 건물에

최선순위 임차인으로 임대차계약을 맺고, 그 즉시 전입신고 + 확정일자를 받아두었습니다.

2. 위로부터 약 1년이 지난 시점에 캐피탈회사가 임차건물에 대하여 강제경매신청을 하였고,

 임차인에게 권리신고 및 배당요구신청을 하라는 통지서가 날아왔습니다.



질문1. 위 임차인이 권리신고 및 배당요구를 하면, 임차건물이 낙찰되었을 경우 최선순위로


배당을 받아간다는 것은 알겠습니다.

그런데 만약, 임차인이 자녀교육 등 여러 가지 사정으로 계속적으로 임차건물에서

임차인으로 거주하고 싶은 경우에 그 방법이 무엇일까요?

권리신고만 하고 배당요구를 하지 않으면 낙찰자가 인수하게 되는 것인가요?

아니면 권리신고도 아예 하지 않고 가만히 있으면 자동으로 낙찰자가 인수하게 되는 것인가요?

실무상 다른 방법으로 진행이 되나요?



질문2. 임차인이 적법한 방법으로 낙찰자에게 임대차계약을 인수시켰을 경우 실무적으로 문제가 없을지 궁금합니다

(임차인과 낙찰자 사이에 물리적 분쟁이라든지..)

경매에도 불구하고 임차인이 계속 거주하는 경우가 실제로 꽤 있는지도 궁금하네요.


질문3. 위 질문1.의 사례가 등기된 전세권일 경우에도 동일한지 궁금합니다.


질문4. 위 질문들과는 상관이 없는 질문인데, 임차인이 실제로 배당을 받으려면 직접 법원을 찾아가야 하는지 궁금합니다.

배당요구한 채권자들이 배당을 받으려면 구체적으로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 궁금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