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과 진실의 차이ㅡ노인과 여인♥


♥...사실과 진실의 차이...♥

살면서 눈에 보이는것 만으로 판단하지 않기를..



                        ㅡ노인과 여인ㅡ

젊은 여인이 부끄럼도 없이 젖가슴을 드러내고 있고

거의 벗다싶이 한 노인이 젊은 여인의 젖을 빨고 있습니다.

루벤스(Rubens)의 작품이며, 제목은 'Cimon and Pero(키
몬과 페로)' 입니다.

이 그림은 푸에르토리코 국립미술관 입구에 걸려 있습니다.

박물관에 들어서다가 이 그림을 처음 보는 사람들은 대개
당황합니다. 딸 같은 여자와 놀아나는 노인의 부적절한 애
정행각을 그린
작품이라면서 불쾌한 감정을 표출하기도 합니다.

어떻게 이런 포르노같은 그림이 국립미술관의 벽면을 장식
할 수 있단 말인가.. 그것도 미술관의 입구에...

그러나..

그 나라 국민들은 이 그림 앞에서 숙연해집니다. 눈물을 보
이기도 합니다.
커다란 젖가슴을 고스란히 드러내 놓고 있는 저 여인은 노
인의 딸입니다.

검은 수의를 입은 노인은 젊은 여인의 아버지입니다.
이 노인은 푸에르토리코의 자유와 독립을 위해 싸운 투사였
습니다.

독재정권은 노인을 체포해 감옥에 넣고, 가장 잔인한 형벌
을 내렸습니다.

'음식물 투입 금지'.. 노인은 감옥에서 서서히 굶어 죽어갔습
니다.
아버지가 곧 돌아가실 것 같다는 연락을 받은 딸은 해산한
지 얼마 되지 않은 무거운 몸으로 감옥으로 갔습니다.
아버지의 임종을 보기 위해서였지요..

그리고 아버지를 본 순간..
뼈만 앙상하게 남은 아버지를 바라보는 딸의 눈에 핏발이
섰습니다. 굶어 돌아가시는 아버지 앞에서, 마지막 숨을 헐
떡이는 아버지 앞에서 무엇이 부끄러운가...............
여인은 아버지를 위해 가슴을 풀었습니다.
그리고 불은 젖을 아버지의 입에 물렸습니다.

이 '노인과 여인' 그림은..

부녀간의 사랑과 헌신, 그리고 애국심이 담긴 숭고한 작품
입니다.
푸에르토리코인들은 이 그림을 민족혼이 담긴 '최고의 예술
품'으로 자랑하고 있습니다.

하나의 그림을 놓고 어떤 사람은 '포르노'라고 비하하기도
하고, '성화'라고 격찬하기도 합니다.

'노인과 여인'에 깃든 이야기를 모르는 사람들은 비난을 서
슴지 않지만.. 그러나 그림 속에 담긴 본질을 알고 나면 눈
물을 글썽이며 명화를 감상합니다.

사람들은 가끔 진실을 알지도 못하면서 단지 눈에 보이는
것만으로 남을 비난하곤 하지요.

그러나 진실을 알면 시각이 확 바뀔수 있음을 명심해야 합
니다.
사실과 진실이 항상 같은 것은 아니니까요.

눈에 속지 말고, 귀에 속지 말며 생각에 속지 말아야 합니다.




                법무에 대한 겸손한 자신감을 가집시다.
                                              - by smilelaw -